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오세훈에 "혐지 출마하라"…"당과 논의 후 결정에 따르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4 09:39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3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직접 만나 “험지(險地)에 출마하라”는 뜻을 전했다. 전날 안대희 전 대법관을 만나 험지출마론을 꺼낸 데 뒤이은 행보다. 험지는 험한 땅을 뜻하지만, 새누리당에선 수도권의 접전 지역 또는 당의 지지 기반이 약한 선거구를 의미한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 전 시장을 만나 (내년 4·13)총선에서 당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협조해 달라고 얘기했다”며 “오 전 시장은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 그러나 종로지역을 포함해 계속 (당과) 논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도 오후 개인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과 긴밀하게 협의를 해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김 대표께 말씀드렸다"며 "무엇이 가장 당에 도움이 될 것인가를 기준으로 당에서 결정해 주는대로 따르겠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마치 종로가 험지가 아닌데 내가 간 것처럼 오해를 받고 있다”고 했고, 김 대표는 “종로가 어렵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이것은 같은 인재끼리, 자산끼리 부닥치는냐에 대한 문제 제기”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특히 오 전 시장의 출마예상 지역과 관련해 “안 전 대법관이나 오 전 시장을 계속 접촉하겠지만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두고 얘기한 것은 아니고, 본인의 의사가 중요하다”며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는 의사를 타진한 후 교통정리 차원에서 적합한 지역을 잘 골라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험지’에 대해 “분구되는 지역을 포함해서 여러 가지 지역 특성상 당이 어렵지만 명망가를 보내면 당선될 수 있다고 보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새누리당 공천특별위원회는 22일 회의에서 우선추천지역과 단수추천제 관련 룰을 주요 의제로 삼기로 했다. 우선추천지역은 여성·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를 배려하거나 신청 후보자의 경쟁력이 현저히 떨어질 때, 단수추천제는 여러 후보자 중 한명의 경쟁력이 월등하면 경선없이 공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오세훈 험지 출마]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