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서울교육청, 전면실태조사 통해 제2의 '예린이' 막는다

중앙일보 2015.12.24 08:51
서울시교육청이 또 다른 ‘예린이’를 찾기 위해 전면 실태조사에 나섰다. 예린이는 지난 18일 인천지역에서 친부 등로부터 학대를 당하며 장기결석한 피해아동의 가명이다.

주민센터와 현장점검 통해 장기결석 아동 파악
1월 말까지 현장점검 완료 후 대책 발표

서울시교육청은 24일 학생 및 아동의 방치 사례가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서울의 전체 학교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실태조사는 각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한다. 2015년 12월 21일 기준으로 정당한 사유 없이 7일 이상 무단결석한 학생과 3개월 이상 장기 결석해 유예 또는 정원 외 관리되고 있는 학생들이 실태조사 대상이다.

구체적으로 단위학교별로 장기결석 학생 현황을 파악해 학교 소재지 주민센터에 통보하면 주민센터의 사회복지전담공무원과 학교 관계자가 합동으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서울시교육청은 실태조사와 함께 일선학교에 대처 방안에 대한 매뉴얼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 향후 법률 검토를 통해 ‘장기 결석’과 관련된 조항의 시행령을 개정하는 등 법적 보완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내년 1월 말까지 현장점검을 실시·완료하고 결과에 따른 대책을 추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