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제가 강할 땐 상당히 강하다”

중앙일보 2015.12.24 03:18 종합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제가 늘 조용하게 있는 것 같지만 강하게 할 때는 세계 지도자들에게도 상당히 강하게 맞섭니다.” 반기문(얼굴) 유엔 사무총장이 ‘상선약수(上善若水·최고의 선은 물처럼 행동하는 것이란 뜻의 노자 『도덕경』의 표현)’를 자신의 신조라고 소개했다. 22일(현지시간) 유엔 한국대표부 대사관저에서 열린 특파원들과의 송년간담회 자리에서다. 반 총장은 지난 8월 자신이 직접 쓴 ‘상선약수’ 휘호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물처럼 행동하는 상선약수가 신조
물은 힘 한번 쓰면 모든 것 쓸어버려”

 반 총장은 “오행설에서 사람들은 언뜻 물을 가장 약하고 힘없고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물에 당할 것이 없다. 제일 강해 보이는 불도 물로 끄고, 나무와 쇠도 물을 당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은 힘을 안 쓰지만 절대적으로 ‘힘을 발휘해야겠다’고 할 때는 홍수·쓰나미에서처럼 모든 것을 쓸어내린다”고 했다. 반 총장은 특히 “상선약수에 대한 제 신념이 강하다. ‘저 사람이 힘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쓸 때는 한번 확실하게 쓴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4·13 총선 이후인 내년 6월 한국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유엔 비정부기구(NGO)회의를 유엔 수장으로서 주재할 가능성이 있다. 반 총장의 방한 시기는 총선을 끝낸 국내 정치상황이 대통령 선거에 ‘올인(all in)’하는 시점과 맞물린다. 반 총장은 그러나 이날 대선 출마와 관련된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