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닐치킨 공식사과, '노블리스 오블리주' 운운한 가맹점 계약 해지 검토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4 00:05
기사 이미지

한 치킨 프렌차이즈 업체의 배달 치킨에서 비닐이 나왔다고 주장하는 소비자와 치킨집 업주와의 갈등이 불거졌다.

이에 해당 업체 측은 비닐 치킨 논란이 커지자 22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21일 유투브에는 비닐이 나왔다고 주장하는 소비자와 치킨집 업주와의 전화 녹취록이 올라왔다.

녹취는 소비자 A씨가 치킨에서 비닐이 나왔으니 환불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치킨집 점주 B씨는 "그 정도 가지고 환불해 주기는 좀 그렇다. 아예 박혀있는 것도 아니고 그 정도는 이해해 달라"며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이 좀 약하신 게 아니냐. 우리도 일부러 넣은 건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또 "어떻게 하다 보니 비닐이 떨어진 것 같은데, 막무가내로 환불해 달라고 하는 것도 너무하다"고 말했다. 이어 A씨의 남자친구가 전화를 바꾼 뒤 언성이 높아지자 결국 억지로 "환불해주겠다. 사람이 그런 식으로 예의없게 행동하지 말라"며 전화를 그냥 끊는다.

이에 네티즌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논란이 계속 되자 자맹점주 B씨가 "저의 잘못된 처신이 이번 사건의 결정적인 잘못"이라며 사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비닐치킨 공식사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