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권·조소현, 2015 한국축구를 빛낸 남녀 선수로 선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4 00:01
기사 이미지

대한축구협회


김영권(25·광저우 헝다)과 조소현(27·인천 현대제철)이 2015년 한국축구를 빛낸 남녀 선수로 선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3일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5 KFA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로 김영권과 조소현을 각각 선정했다. 올해의 선수상은 협회 기술위원 투표 50%와 체육기자연맹 소속 언론사 축구팀장단 투표 50%를 통해 최종 수상자가 선정됐다.

김영권과 조소현 올해 대표팀과 소속팀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중앙수비수 김영권은 지난 8월 동아시안컵에서 주장으로 활약하며 무실점 경기를 이끄는 동시에 7년 만의 우승에 기여했다. 최근 열린 2015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서도 헝다의 수비라인의 일원으로 준결승까지 올랐다.

미드필더 조소현 역시 여자팀의 주장 완장을 차고 지난 6월 2015 여자 캐나다월드컵에서 사상 첫 승리와 16강 진출을 일궜다. 그는 이 대회 스페인전 후반 동점골을 터뜨리며 16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조소현은 동아시안컵 한일전에서도 동점골을 터뜨리는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영권 조소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