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마술사 곽도원, "임시완, 유승호 패대기 연기…먹고 살기 위해" 폭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2 20:37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조선마술사 곽도원




배우 곽도원이 유승호와 함께 촬영한 구타신에 대해 언급했다.

곽도원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조선마술사'(감독 김대승)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배우 최민식과 드라마에서 엠블랙 지오도 때렸고, 임시완을 물고문하고 때린 적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곽도원은 "이번 작품에서는 국민 남동생 승호씨를 패대기 쳤다. 왠만한 댓글 욕에는 끄떡도 안한다"며 "먹고 살라고 하는 거다. 여자만 안때리는 걸로 캐릭터를 정했다"고 재치 있게 응답했다.

한편, '조선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사극이다. '번지점프를 하다', '혈의 누', '후궁: 제왕의 첩' 등을 연출한 김대승 감독의 차기작으로 배우 유승호가 군 전역 후 처음 선택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선마술사 곽도원 사진=조선마술사 포스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조선마술사 곽도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