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러리아면세점 63, 목표 매출은 5040억원…VIP 고객 마케팅 차별화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2 17:23
기사 이미지

한화갤러리아, 시내면세점 '갤러리아면세점 63' 28일 오픈…내년 매출 5040억 기대

오는 28일 한화갤러리아 시내면세점이 프리오픈한다.

한화갤러리아는 22일 63빌딩에 들어설 시내면세점의 공식 명칭을 '갤러리아 면세점 63'으로 정하고 전체 쇼핑공간의 60%를 프리오픈한다고 밝혔다.

한화갤러리아는 '갤러리아면세점 63' 프리오픈에 앞서 이날 오전 63 빌딩 별관 1층에서 황용득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화갤러리아는 내년도 목표 매출을 5040억원(순매출 3730억원)으로 설정했다. 오는 2020년까지 면세사업부문에서 5년동안 총 매출 3조원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다.

면세사업 확장을 위한 국내 추가 출점 및 해외진출에 대한 계획도 내놨다.

한화갤러리아는 해외 현지 면세점 진출 이외에도 크루즈 관광선 내 면세점을 운영하는 등 면세사업의 세계화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면세점 활성화를 위한 각종 방안들도 발표했다.

먼저 서울의 동맥인 '한강'과 우리나라 정치·경제의 중심지 여의도를 관광 인프라를 활용, 여의도를 신흥 관광·쇼핑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63빌딩은 면세점 오픈을 계기로 내부 관광시설 새단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면세소핑과 관광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원스톱 서비스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아쿠아 플라넷 63'을 내년 7월까지 대대적으로 리뉴얼 오픈한다. 또 식음료 시설 강화를 위해 중식 레스토랑인 백리향 싱타이를 오는 28일 리뉴얼 오픈하고 프리미언 뷔페인 '파빌리온'이 내년도 1월15일에 리뉴얼 오픈할 예정이다.

여의도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여의도 관광맵'을 기획, 서울의 주요 관광지에 배포키로 했다.

여의도 관광맵은 여의도 일대를 조명하면서 영등포구를 체험할 수 있는 4개의 테마형 여행코스로 나눠 제안할 예정이다.

중국 관광객 유치에도 주력한다. 한화갤러리아는 내년부터 유치마케팅 및 시장조사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중국 거점 사무소 5개를 오픈하고 오는 2019년까지 30여개의 사무실을 개소키로 했다.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200여개와 고객유치 제휴 계약을 체결,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여의도만의 특화된 관광상품을 제안할 예정이다.

명품관의 내·외국인 및 VIP 고객 연계 마케팅도 추진한다.

한화갤러리아는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통합 혜택을 받을 수 있는 One Card 서비스를 출시키로 했다. One Card 서비스는 백화점 고객등급과 연계해 면세점 등급을 적용, 할인혜택을 고객에게 적용해준다.

또 명품관의 성공 노하우를 살린 VIP 라운지 운영 등을 통해 VIP 고객 마케팅 차별화를 꾀한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는 여의도, 영등포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공헌 활동계획 '63플랜'을 추진키로 했다. 63플랜'은 한화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계열사별 역량을 접목할 예정이다.

황용득 대표이사는 "갤러리아면세점 63을 통해 새로운 관광문화 조성에 일조함은 물론 여의도·영등포 지역을 미국의 맨하탄처럼 선진국형 관광지로 부상키시고 지역사회의 성원속에 성장할 수 있는 모범적인 면세사업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아면세점 63'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