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가장 오래된 한글 글씨 600년전 불교 경전서 발견

중앙일보 2015.12.22 15:06
600여년전 불교 경전서 손으로 적은 가장 오래된 한글 글씨가 발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동국대의 지원을 받아 문헌 집성 작업을 하고 있는 동국대 불교학술원 ABC사업단은 22일, 경기도 고양 원각사(주지 정각 스님)에 있던 능엄경(楞嚴經) 권1,2에서 1461년 이전에 쓴 것으로 추정되는 한글 필사 글씨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글 글씨는 국보 제292호로 지정된 '평창 상원사 중창권선문'으로 1464년 발행됐다.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시기는 1443년 12월이다.

이 능엄경을 직접 보고 분석한 한국기술교육대 문리각 연구팀 정재영 교수는 "원각사 능엄경은 1401년 찍은 것으로 1461년 간행한 능엄경 언해의 저본(초고)"이라면서 한문을 우리말로 풀어 읽을 수 있도록 토를 붙여 표시한 '석독구결'(釋讀口訣)이 달려 있다고 밝혔다. 1401년에 출간된 능엄경은 태조의 명으로 찍은 왕실본으로, 능엄경 경문(經文)에 계환 스님의 풀이를 더한 뒤 신총대사가 글씨를 썼다. 원각사 능엄경의 한글 글씨는 가느다란 붓을 이용해 초서체로 썼으며, 반치음(ㅿ)과 옛이응(ㆁ)이 남아 있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