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 KLPGA 비공식 대회서 발전기금 안 걷기로

중앙일보 2015.12.22 14:12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21일 밤 긴급 이사회를 통해 대회 참가 선수들이 받는 상금의 일정 비율을 공제하는 특별 회비, 이른바 발전기금 규정을 개정했다. 공식 대회에서는 발전기금을 기존 6.7%에서 6%로 줄이기로 했다.또한, 비공식 대회(이벤트 대회)의 경우 발전기금을 떼지 않기로 했다. 비회원의 발전기금에 대해서는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적용된다.

KLPGA는 37개의 비공식 대회를 통해 모은 약 7억 원을 발전기금에서 분리해 선수 이름으로 기부하는 등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KLPGA는 협회 수익 구조상 발전기금을 폐지하거나 대폭 줄이기는 어렵다고 했다. KLPGA는 또 현재까지 모은 발전기금은 투어와 비 투어 회원의 균형적인 복지와 발전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박인비 등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에 참가했던 선수들은 "KLPGA가 이벤트 대회에서 선수들의 사전 동의 없이 부당하게 발전기금을 걷었다"며 반발했다.

특히 협회 발전에 별 관심이 없는 비회원에게는 회원(6.7%) 보다 많은 10%를 공제해 문제가 됐다. 미국 LPGA 투어는 회원, 비회원 상관없이 똑같이 6%씩을 걷는다. 일본은 5%씩을 공제한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