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내년 위안부 할머니 생활비 21% 증액…월 126만원

중앙일보 2015.12.22 12:14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재정 지원을 확대한다. 여성가족부와 기획재정부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생활 안정을 위해 현재 1인당 월 104만3000원인 생활지원금을 내년부터 126만원으로 21% 가량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간병비도 현재 75만7000원에서 39% 인상된 105만5000원으로 높인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되면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국민기초수급권자로 지정돼 의료급여나 임대주택 우선 임대 등의 혜택을 받는다. 여가부는 이와 별도로 주거에 필요한 특별지원금 43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하고, 매년 생활안정금을 지원해왔다. 1993년부터 지원된 생활안정지원금은 매년 3% 가량 인상됐지만 생존 피해자 대부분이 경제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음을 감안해 대폭 증액하게 됐다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1인당 연간 치료사업 지원금도 427만원에서 454만3000원으로 올릴 방침이다. 현재까지 등록된 국내외 생존 위안부 피해자는 46명으로 평균연령은 89.2세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