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복면쓰고 경찰관 폭행…한상균 도피 도운 민노총 간부 구속

중앙일보 2015.12.22 11:40
서울 도심에서 벌어진 폭력시위에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도피를 돕기 위해 복면을 쓰고 경찰관을 폭행한 노조 간부가 구속됐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2일 특수공무방해ㆍ범인도피 혐의로 민주노총 산하 부산지회 간부 A씨(62)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일 오후 1시쯤 한 위원장이 서울 프레스센터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같은 건물 18층 언론노조 사무실로 피신할 당시 복면을 쓰고 한 위원장을 검거하려는 사복 경찰관 2명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상대방이 경찰관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한 위원장의 체포를 시도했지만 노조 간부 등이 막아 검거에 실패했다. 한 위원장은 조계사에 피신해 있다가 지난 10일 체포됐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한 위원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 등으로 A씨를 포함해 23명을 수사하고 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