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전문성 없는 회전문·보은 인사”

중앙일보 2015.12.22 02:28 종합 3면 지면보기
12·21 개각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완성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1일 발표된 개각에 대해 “전문성을 찾아볼 수 없는 총선 지원용”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개각은 회전문 인사, 보은 인사라는 것 외에는 특징이 없다”며 “총선 출마를 위해 사임하는 장관들을 대신할 총선 지원용”이라고 말했다.

이종걸 당무 거부, 청문회 일정 안개

 특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인 유일호 의원에 대해 “국토부 장관으로 있다가 총선 출마를 위해 물러난 사람을 불과 한 달 만에 다시 기용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이 믿고 쓸 사람이 그렇게 없는지 답답하고,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건지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인 이준식 서울대 교수에 대해선 전문성을 문제 삼았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기계공학을 전공한 학자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 등 교육 현안을 풀어갈 안목과 식견을 갖췄는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여성부 장관 후보자인 강은희 의원에 대해서도 “친박계 인사로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앞장선 데 따른 전형적인 보은 인사”라고 말했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 후보자와 주형환 산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전문 분야를 벗어난 인사”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 인사청문회를 통해 정책수행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청문회 일정 등을 협의해야 하는 비주류 측 이종걸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표와 함께 하는 당무를 거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도 원내대표 명의의 성명이나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청문 요청서가 접수된 후 전략을 세우게 될 것”이라며 “일단 원내대표가 주재하는 22일 회의에서 청문회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개각에 해당 분야의 전문성과 경험이 풍부하고 현 정부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는 인물들이 포함됐다”(김영우 수석대변인)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야당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 공세만 취할 것이 아니라 능력 검증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