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병우 검증’에 걸려 경제부총리 후보 여러 번 바뀌어

중앙일보 2015.12.22 02:27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이 21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유 후보자는 송언석 기재부 2차관과 면담을 했다.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2011년 6월 국회 기재위 회의에서 박근혜 당시 의원과 유일호 의원(왼쪽)이 얘기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내년 총선용 ‘중폭 개각’을 했다. 집권 4년차 내각은 황교안 국무총리-유일호 경제부총리-이준식 사회부총리의 3각 라인으로 짜였다. 청와대가 지난달 12일 “당분간 개각은 없다”고 한 지 39일 만이다. 개각 시기가 당초 예상보다 늦어진 건 그만큼 박 대통령의 고민이 깊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더구나 ‘노동개혁 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의 연내 처리 불투명’이란 변수까지 겹치면서 개각이 연말까지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총선 출마용 개각 미뤄오다 발표
청와대 참모들도 아침에서야 알아
유일호 후보자, 18대 국회 기재위
박 대통령 바로 옆자리에 앉아

 하지만 예상을 깨고 박 대통령은 이날 깜짝 발표를 했다. 국회 인사청문회에 걸리는 시간, 총선을 앞둔 공직자 사퇴 시한(내년 1월 14일) 등을 무시한 채 법안 처리에만 매달릴 수 없어서라고 청와대 참모들은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아침에야 발표 지시를 하는 바람에 핵심 참모들도 그때서야 알았다고 한다. 특히 총선에 출마할 장관들의 ‘아우성’이 박 대통령에게도 전달됐다고 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당내 경쟁을 치러야 하고 지역구 사정이 어려운 장관들이 기회 있을 때마다 청와대에 ‘개각은 언제 하느냐’고 물어볼 정도로 발을 동동 굴렀다”고 전했다.

 12·21 개각의 가장 큰 특징은 지난 10월 19일 총선 출마를 희망하며 장관직을 그만둔 유일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경제부총리로 자리를 바꿔 두 달 만에 재기용했다는 점이다.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재활용인사”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할 정도다.

 인사 업무에 관여하는 청와대 인사들은 경제정책의 연속성을 고려한 인선임을 강조했다. 유 후보자는 국회의원이지만 조세재정연구원장을 지낸 친박계 경제전문가다. 유 후보자는 18대 국회 때 보건복지위와 기획재정위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상임위 활동을 했다. 특히 기재위 시절에는 자리가 ‘가나다순’으로 배치되면서 박 대통령의 옆자리에 앉았다. 박 대통령은 당시 유 후보자의 전문성과 성품을 눈여겨봤다는 후문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가장 신경 쓴 대목은 노동개혁 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는 물론 정부가 그동안 공을 들여 추진해온 4대 개혁(노동·금융·교육·공공부문) 완수”라며 “이를 위해 변화보다는 안정을 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 후보자의 경우 대국회 관계를 고려해 선택된 측면이 크다”고도 했다.

 경제부총리 인선은 시일이 지나면서 유력 후보자가 여러 차례 바뀌었다고 한다. 유 후보자는 초기에 유력하게 검토됐으나 국토부 장관을 그만둔 지 얼마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보류됐다고 한다. 하지만 적임자를 찾는 작업이 난항을 겪으면서 재검토 대상에 올랐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경제부총리 후보자들은 밖으로 알려진 것보다 많은 인사들이 검토됐다”며 “하지만 우병우 민정수석이 주도한 검증을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초기 유력 후보였던 임종룡 금융위원장의 경우 일찌감치 금융 개혁을 계속 맡기자는 쪽으로 정리됐으며, 마땅한 후보가 없자 유 후보자에게 다시 시선이 모아졌다” 고 설명했다. 반면 이준식 사회부총리 후보자,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달 초 일찌감치 유력 후보로 낙점됐다. <본지 11월 12일자 1면 보도>

 박 대통령은 이날 임기가 만료된 이성보 권익위원장 후임으로 성영훈(55)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변호사를 내정했다. 또 일신상의 사유로 사의를 밝힌 김경재 홍보특보와 임종인 안보특보를 해촉했다.

글=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서울(60) ▶경기고, 서울대 경제학,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경제학 박사 ▶ 조세재정연구원장 ▶18·19대 국회의원(서울 송파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 ▶국토교통부 장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