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년 새 교민 11명 피살된 필리핀, 국내 수사관 첫 출동

중앙일보 2015.12.22 02:01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지난 20일 오전 1시30분쯤(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남부 바탕가스주에서 교민 조모(57)씨가 4인조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전문 요원을 파견하기로 했다. 해외에서 발생한 강력사건 조사를 위해 수사인력을 파견하는 건 경찰 창설(1945년) 이래 처음이다.

지난 20일 4인조 괴한에 또 당해
교민들 “한국 경찰이 나서 달라”
11월 경찰청장 방문 때 공조 합의
수사인력 파견, 경찰 창설 후 처음


 강신명 경찰청장은 21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바탕가스주 현지 경찰서장이 한국의 수사 전문 요원 파견에 대해 원론적으로 동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지 파견 수사관은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부 과학수사과 김모 경위(현장감식)와 이모 경사(범죄 분석), 경찰청 과학수사센터 김모 행정관(CCTV 분석), 과학수사연구소 김모 박사(총기 분석) 등 4명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10분 현지로 출발했다.

 김 경위 등은 김일곤 트렁크 살인사건 등 주요 사건마다 과학수사요원으로 투입된 정예 수사관이다. 필리핀 사건 현장에서 감식과 지문확보 작업 등을 맡게 된다.

 이번 파견은 지난 10월 마닐라 외곽에서 이모(54)씨 부부가 괴한의 총에 맞아 숨지고 한 달 뒤쯤 강 청장이 필리핀을 직접 방문해 차후 교민 관련 강력사건이 발생하면 초동수사 때부터 양국 경찰이 공조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당시 경찰은 강 청장의 지시로 현장 감식 ▶CCTV 분석 ▶총기 분석 등 수사전문가 57명이 참여하는 인력풀을 구성했다.

 또 이번 파견은 조씨 사망 사건 발생 후 우리 측이 필리핀 경찰 측에 먼저 요청해 성사됐으며 특히 현지 교민들로부터 한국 경찰이 나서 달라는 물밑 요청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직접 수사’가 아니라 ‘공조 수사’를 위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강 청장은 “한국 경찰이 외국 영내에서 직접 수사를 하는 것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필리핀 당국의 동의를 받아 과학수사와 감식활동을 지원하고 수사 방향을 자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일정 부분 직접 수사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필리핀이 엄연한 주권 국가인데, 강력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외국(한국) 경찰이 파견된다고 하는 것은 필리핀 당국의 자존심 문제로 비화될 수 있다”고 조심스러워했다.

 경찰은 숨진 조씨가 현지에서 건축업을 해 왔으며 필리핀인 부인, 아기와 잠을 자던 중 혼자만 피살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침입한 괴한이 강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강 청장은 “현지에 있는 경찰 주재관 보고에 따르면 진입 방법, 금품을 가져간 방법 등을 볼 때 강도로 볼 가능성이 크다”며 “하지만 원한에 의한 살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조씨의 사망으로 올해 들어 필리핀에서 피살된 한국인은 11명으로 늘어났다. 2012년부터 최근 4년 동안 필리핀에서 피살된 한국인은 총 39명이다.

 한편 경찰은 현재 마닐라와 앙헬레스의 필리핀 지방경찰청에 설치된 코리안데스크(한국인 대상 범죄 전담팀)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강 청장은 “현재 코리안데스크에는 2명의 경감급 경찰관이 파견돼 있는데 이를 내년까지 4~5명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