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지휘자 쿠르트 마주어 타계

중앙일보 2015.12.20 13:27
기사 이미지

쿠르트 마주어 [사진 중앙포토]


독일 지휘자 쿠르트 마주어가 19일(현지시각) 아침 뉴욕 해리슨에서 타계했다. 향년 88세.

1927년 독일 브리크(현재 폴란드 브체크)에서 태어난 마주어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1970~1996), 뉴욕 필(1991~2002), 런던 필(2000~2007), 프랑스 국립관현악단(2002~2008) 등 주요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역임했다.

1989년 마주어는 당시 동독의 민주화를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한 라이프치히 시민들을 게반트하우스에 피신시켰다. 이 일로 라이프치히의 영웅으로 떠오른 그는 통독후 대통령 후보로 거론됐다.

9.11테러 당시 유럽 투어중이던 마주어와 뉴욕 필은 브람스 ‘독일 레퀴엠’을 추모곡으로 연주했다. 이후 몇 달 동안 그라운드 제로 근처에서 무료 정오 음악회를 열었다.

마주어는 2001년 런던 필 내한공연 첫날 지휘를 마치고 신장병으로 쓰러졌다. 그를 대신해 유리 테미르카노프가 일본에서 긴급히 대타로 날아와 지휘했다. 2002년 월드컵이 한창일 때 마주어는 뉴욕 필을 이끌고 세종문화회관에서 말러 교향곡 1번을 공연했다. 공연 뒤 단원들과 ‘비더레즈’ 티셔츠로 갈아입고 붉은악마로 변신해 화제가 됐다. 앨런 길버트 뉴욕 필 음악감독은 “마주어 시절 뉴욕 필의 연주에는 헌신이 스며있었다. 음악의 힘이 사람들을 더 가깝게 만들 것이란 믿음이 존재했다. 그는 지휘를 통해 음악의 윤리적인 차원을 불어넣었다. 지금까지도 단원들에게 뚜렷하게 남아있다”고 말했다.

류태형 음악칼럼니스트ㆍ객원기자 mozar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