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택배, 산불감시, 안전진단 등 드론 활용한 시범사업 29일 실시

중앙일보 2015.12.20 11:34
소형물품 배송과 고층 안전진단 등 드론(무인비행장치)을 활용한 첫 시범사업이 29일부터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20일 드론 시범사업 전용 공역을 5개 지역으로 확정하고 29일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15개 시범사업자가 준비한 47개 기종의 드론이 국토부가 지정한 전용 공역을 날아다닐 전망이다.

국토부는 강원 영월 하송리, 대구 달성 구지면, 부산 해운대 중동, 전남 고흥 고소리, 전북 전주 완산구 등 5개 지역(548㎢)을 드론 시범사업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 지역에서 드론은 전용 공역(고도 300∼450m)을 날게 되고 시범사업자 이외의 여타 항공기는 운항이 통제된다.

15개 사업자는 드론을 이용해 물품배송, 재난구호, 보안·측량 등 모니터링, 고층시설 안전진단, 게임·레저 등 분야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CJ대한통운·현대로지스틱스·대한항공·부산대·경북대·항공대 등은 드론에 소형 상자를 부착해 택배를 운반하고 국립산림과학원은 드론에 카메라를 달아 산불 등을 감시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범사업으로 국제 경쟁력 확보에 기초 여건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의 성과가 산업화로 직격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시범사업 주요 참여기종(자료: 국토교통부)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