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뭄·폭염 … 기후변화 위험 예측도구 보급할 것”

중앙일보 2015.12.18 03:05 종합 1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환경부 등 14개 부처가 공동으로 올 연말 ‘제2차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2016∼2020)’을 발표한다. 이미 발생했거나 앞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후변화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이를 유익한 기회로 만들기 위한 계획이다. 1차 대책(2011∼2015)이 국가 차원에서 기후변화 적응을 처음 정책화한 것이라면 2차 대책은 적응정책의 완성도와 실효성을 높이는 데 초점이 있다. 정연만(사진) 환경부 차관은 “2019년 환경위성을 발사하고 2020년 한국형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개발하는 등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과학적 관리 체계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젠 신기후체제다 <하> 온실가스 감축 넘어 흡수로

 - 2차 대책에 무엇이 담기나.

 “농업·제조업 등 산업별로 적응 역량을 높이고 적응사업을 발굴·지원하는 방안, 기후변화 취약계층과 취약지역·시설을 집중 관리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또 취약생물종 보전, 생태계 복원 등 자연자원을 관리하는 내용도 반영된다.”

 - 기업의 적응을 돕는 정책은.

 “이상기후에 따라 농수산물의 생산성이 저하되고, 물 부족으로 인해 발전소 가동이 중지되거나 폭염으로 인해 전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미래 변화 위험도(risk)를 평가할 수 있는 도구를 기업에 보급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도울 것이다.”

 - 폭염경보 조기 발령, 충남 서북부 가뭄 등 올해 이상기후가 심각했다.

 “이번에 타결된 파리협정도 적응의 중요성에 주목했다. 기후변화는 눈앞에 닥친 현실이다. 노약자, 취약지역 거주자, 취약업종 종사자들은 기후·기상 정보에 항상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정부도 기후변화에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성시윤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