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 취해 기내에서 난동 부린 전직 복서 구속

중앙일보 2015.12.17 18:53
술에 취해 비행기 안에서 난동부린 전직 복서가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청 김포공항경찰대는 기내에서 여자승무원 폭행하고 행패부린 혐의(항공보안법 위반 등)로 전직 프로복서 최모(32)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12일 오후 7시 20분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제주행 여객기에서 소주가 담긴 물통 몰래 가져와 옆 승객에게 권했다. 최씨는 승무원들이 제지하자 이들에게 ”죽여버린다“고 소리쳤다. 또 이 과정에서 여자승무원을 밀쳐 이 승무원의 무릎에 피멍이 들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최씨는 비행기를 타기 전에도 만취 상태에서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다 의경에게 주먹을 휘둘러 현장에서 한 차례 체포됐다. 이날 검거 직후 최씨가 경찰에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해 풀어줬지만 비행기에서 다시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프로권투 선수로 6년간 활동했지만 현재 무직 상태라고 한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