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 걱정 없으면 애 낳겠다”

중앙일보 2015.12.16 03:06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결혼한 지 두 달 된 신혼부부인 정모(30·여·교사)씨는 서울 강서구 85.8㎡ 규모의 빌라에 산다. 신혼집 전세금(1억6000만원) 중 9000만원은 은행에서 대출받았다. 이자 부담(월 20만원) 때문에 원금을 최대한 빨리 갚기로 하고 매달 300만원가량을 뗀다. 가구 소득의 절반가량이 주거비로 나가다 보니 생활에 여유가 없다. 정씨는 “애를 낳으면 최소한 월 100만원이 더 들 것이고, 그러면 대출금 상환이 1~2년 늦어질 게 뻔해 당분간 애를 낳는 것을 미루고 있다”며 “대출금을 다 갚더라도 사교육비 등을 생각하면 한 명밖에 낳기 힘들 것 같다”고 말한다.

[인구 5000만 지키자]
2030세대 1124명 조사
결혼·출산 최대 걸림돌 주거
육아 위한 탄력근무제 희망
미혼은 주택·일자리 순 꼽아


 결혼과 출산의 가장 큰 걸림돌은 뭘까. 2030 젊은이들은 주거 문제를 가장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20~39세 74명(미혼 33명, 애 없거나 1명인 가정 41명)을 심층 인터뷰하고, 같은 연령대 남녀 105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기혼자뿐만 아니라 미혼자도 주거비 부담을 결혼의 걸림돌로 여긴다.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이민복(30·서울 노원구)씨는 “결혼 계획이 없는 가장 큰 이유는 주거 문제 때문”이라며 “친구들도 같은 고민을 하는데 행복주택 자격 기준이 매우 까다롭다”고 말한다.

 2030이 원하는 대책도 주거 문제 해결에 집중됐다. ‘어떤 대책이 있으면 자녀를 낳겠느냐’는 질문(복수 응답)에 대해 기혼자 439명 중 53%는 ‘주거비·생계비 걱정 안 하게 해 주면 셋이라도 낳겠다’고 답했다. 미혼 남녀 500명에게 결혼을 앞당기기 위한 가장 시급한 대책을 물었더니 35%가 주택 지원을 1순위로 꼽았다. 일자리·취업 문제 해결(27.6%)은 그 다음이었다.

 기혼자 출산 대책 중 주거비 해결에 뒤이은 요구 사항은 탄력근무제 실질적 보장(36.7%)이다. 여섯 살짜리 딸 아빠 김기운(34)씨는 둘째를 가질 계획이 없다. 김씨는 “아내와 내가 매일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기 일쑤여서 지금도 처가 도움을 받아 간신히 기르고 있는데 둘은 무리”라며 “아이 시간에 맞춰 출퇴근 시간을 유연하게 바꿀 수 있는 세상이 되면 좋겠다”고 말한다. 기혼자는 언제든지 이용 가능한 질 좋은 어린이집(36.5%) 못지않게 탄력근무제 보장을 원했다.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주거비 안정을 위한 조치가 절실한데 국민연금기금을 이용한 신혼부부용 임대주택을 대량 공급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완 강남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자녀를 낳으면 1년간 주거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파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김기찬·박현영·박수련·이에스더·김민상·서유진·황수연·이지상·정종훈·노진호 기자, 오진주(서울대 노문4)·이지현(서울여대 국문4) 인턴기자 welfare@joongang.co.kr
사진=신인섭·김상선·김성룡 기자 welfar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