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함지뢰' 다리 잃은 김정원·하재헌 하사, 공부로 국가에 보답하겠다

중앙일보 2015.12.14 17:29
기사 이미지
[하재헌 하사(왼쪽)와 김정원 하사가 14일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에쓰오일과 태광그룹(일주학술문화재단)으로 부터 장학증서를 받은 뒤 얘기를 나누며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기사 이미지
[14일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장학증서 수여식을 앞두고 하재헌 하사의 아버지 하대용씨(왼쪽)가 김정원 하사의 손을 꼭 잡아 주고 있다.]
기사 이미지
[이날 행사를 주관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수여식을 마친 뒤 두 하사를 격려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장학증서 수여식이 끝난 뒤 하재헌 하사(오른쪽)가 소감을 얘기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원 하사.]
기사 이미지
[김정원 하사가 행사장을 떠나며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자 취재진을 향해 손가락으로 V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북한 목함지뢰 도발로 다리를 잃은 김정원(23)·하재헌(21) 하사가 14일 태광그룹의 일주학술문화재단과 에쓰오일로부터 각각 장학증서를 받았다. 김 하사는 태광그룹 재단의 세화고를 졸업했다. 에쓰오일은 사회공헌활동으로 국가와 사회에 기여한 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두 기업은 이들이 국내에서 학위 취득을 원할 경우 석·박사까지 입학금과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두 하사는 지난 8월 비무장지대(DMZ) 수색작전도중 북한이 우리 쪽 철책에 매설한 목함지뢰가 터져 다리를 잃는 부상을 당했다. 김 하사는 오른쪽 종아리 아래가 절단되는 부상을 입고 보훈병원에서 재활을 거쳐 지난 2일 퇴원했다. 같이 부상을 당한 하 하사는 오른쪽 무릎 위와 왼쪽 무릎 아래를 다쳐 아직 재활치료중이다. 이날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에서 열린 행사에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과 두 하사의 멘토인 이종명 대령, 김 하사가 졸업한 세화고 교장과 동문회장, 하 하사의 모교인 동부산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강정현 기자cogit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