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글 게 섰거라…현대기아차, 미국 네바다주서 자율주행 면허

중앙일보 2015.12.14 11:55

현대·기아차가 국내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미국 네바다 주(州)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 면허'를 획득했다. 미래 먹거리 산업인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완성차 업체와 정보기술(IT) 회사들 간의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얻은 성과다. 최근엔 삼성전자까지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스마트카'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하면서 기술 경쟁에 더욱 불이 붙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로부터 SUV 차량인 '투싼'의 수소연료전지차와 '쏘울' 전기차 4개에 대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을 시험할 수 있는 운행 면허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세계 5위 현대차가 자율주행차 기술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에서 면허를 받은 건 처음이다.

현재 미국에선 네바다와 캘리포니아 주를 포함한 5개 주에서 자율주행 면허를 발급하고 있다. 면허 발급이 까다로운 건 교통 사고 등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따라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에만 면허를 주게 된다. 특히 네바다 주에선 기술 프리젠테이션과 실차 시험을 치른 뒤 면허를 내줄만큼 까다롭다.

현대·기아차는 네바다 주에서 승용차 업체로는 아우디에 이어 두번째로 면허를 획득했다. 앞서 구글과 다임러 등 총 5개 업체가 면허를 발급 받았다. 비교적 면허 발급이 쉬운 캘리포니아 주에선 닛산·혼다·테슬라 등 9개 업체가 면허를 획득해 자율주행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현대·기아차가 자율주행 면허를 받으면서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현대·기아차는 그동안 미국 모하비의 자체 주행시험장 등에서 제한적으로 시험을 해왔다.

특히 이번에 자율주행 면허를 받은 차량은 친환경 투싼 수소연료전지차와 쏘울 전기차여서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 측은 “기존 양산차 모델이 아닌 수소연료전지차에 다양한 미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실차가 면허를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수소연료차량 중 자율주행 면허를 발급 받은 건 투싼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면허를 발급 받은 현대·기아차의 자율주행 차량들은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구간 자율주행 ▶교통 혼잡 구간 자율주행 ▶비상 갓길 자율 정차 ▶협로 주행 지원 등의 기술을 갖췄다. 현대·기아차는 이같은 기술을 토대로 실제 고속도로에서 다양한 자율주행 시험과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2016년에는 신호등과 횡단보도 보행자들이 포함된 도심 지역으로 평가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