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소크라테스 이천수, “이미지가 내 축구를 막는 것 같아…” 솔직한 고백 '눈길'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14 11:38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소크라테스 이천수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소크라테스 이천수, “이미지가 내 축구를 막는 것 같아…” 솔직한 고백 '눈길'

‘복면가왕’ 소크라테스의 정체가 이천수로 밝혀저 화제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여전사 캣츠걸’에 맞설 8인의 복면가수가 등장해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너 자신을 알라 소크라테스(이하 소크라테스)’와 ‘나를 따르라 김장군(이하 김장군)’이 1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더 블루의 ‘그대와 함께’를 선곡해 열창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김장군이 소크라테스를 80대 19라는 압도적 표 차이로 이겼다. 소크라테스는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소크라테스의 정체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여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천수는 “은퇴 후 첫 출연한 무대다. 운동을 하면서 사건 사고가 몇 번 있었다. 그래서 운동보다도 악동 이미지가 더 커서 운동도 그만둘까 생각도 많이 했다.”며 “가면을 쓰고 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실력으로 인정받는 선수가 돼야 하는데 이미지가 내 축구를 막는 것 같아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오늘 느낀 게 하나 있는데 노래는 하지 말자는 거였다. 19표는 너무 상처였다”고 덧붙였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복면가왕 소크라테스 이천수’ ‘복면가왕 소크라테스 이천수’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