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인있어요’ 김현주, 기억상실이 아니었다는 반전 드러나… 시청자들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14 10:47
기사 이미지

`애인있어요` 김현주 [사진 SBS `애인있어요` 캡처]



‘애인있어요’ 김현주, 기억상실이 아니었다는 반전 드러나… 시청자들 ‘깜짝’

‘애인있어요’의 김현주가 기억상실이 아니라는 반전이 공개돼 화제다.

1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 30회에서는 해강(김현주)에게 사랑을 갈구하는 진언(지진희)과 여전히 그를 밀어내는 해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언은 자신을 외면하는 해강을 찾아가 “너무 늦어서 미안하다”며 용서를 빌며 무릎을 꿇었지만 해강은 “늦었다. 자그마치 4년이 흘렀다”며 거절했다.

해강은 4년 전 진언의 마음을 흔들었던 설리(박한별)에게도 "최진언 너 가져. 너한테 버릴게. 와서 주워 가라고. 내 눈에 안 띄게 치워. 난 빠질게. 뭐든 버릴땐 간단하게 버리는 게 좋아. 결국은 쓰레기통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해강은 혼자 술을 마시고 있던 백석(이규한)을 찾아가 술을 마셨다. 백석은 해강이 기억을 잃기 전 좋아했던 시를 읊었고, 이를 들은 해강은 시를 뒤이어 읊으며 해강이 애초에 기억을 잃지 않았음을 암시해 화제가 되었다.

‘애인있어요 김현주’ ‘애인있어요 김현주’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애인있어요’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