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 온도 상승 1.5도로 묶기로

중앙일보 2015.12.14 02:41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10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9세기 말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1.5도 이내로 묶는 데 국제사회가 합의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 참가한 195개국은 폐막일을 하루 넘긴 12일(현지시간) 선진국·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2021년부터 온실가스 감축 실천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파리협정’(Paris Agreement)에 합의했다. 전 세계가 의무 감축에 합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리 기후협정 195개국 합의
개도국도 온실가스 감축 의무
전경련 “경제성장 위축 우려”

 각국은 온도 상승 억제에 기여하는 방안을 자국 여건·역량에 따라 정하기로 했다. 대신 ‘진전 원칙’을 채택해 5년마다 상향된 목표를 제출해야 한다. 국가별 이행 여부는 2023년을 시작으로 5년 간격으로 국제사회 검증을 받게 된다.

 총회 개막 전까지 온도 상승 억제 폭은 ‘2도 이내’로 합의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감축 목표가 더 강화됐다. 각국 언론과 환경단체는 “기념비적(landmark) 합의”(뉴욕타임스), “세계가 파국 아닌 생존을 택했다”(환경단체)고 환영했다. 하지만 전국경제인연합 등 경제계는 “제조업 비중이 높은 한국엔 온실 감축 의무가 큰 부담이 돼 경제성장이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선진국은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돕기 위해 2020년부터 연간 1000억 달러를 조성하기로 했다. 재원 공급은 선진국이 맡되 신흥국의 자발적 참여를 장려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번 협정에선 선진국 구분을 새로이 하지 않아 한국은 종전대로 개도국 지위를 인정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정은 55개 이상 국가가 비준하고 이들 국가의 탄소 배출량 비중이 55% 이상 되면 발효된다.

 환경부 박천규 대변인은 “파리에 참가 중인 협상단이 금주 초 귀국하는 대로 범부처 회의를 열어 성과를 분석하고 우리나라의 대응 전략을 세워 국민에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