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신당 파괴력, 손학규·박지원·김한길 선택에 달렸다

중앙일보 2015.12.14 02:31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손학규, 박지원, 김한길.


안철수 의원이 13일 ‘새정치민주연합과의 결별’을 택하면서 야권이 재편에 들어갔다. 야권 헤쳐 모여엔 “세 명이 변수”라는 말이 나온다. 이들이 누구와 손잡느냐에 따라 방향이 달라질 수 있다는 뜻이다.

손 “안철수 탈당했나” 전화로 물어
주변선 “아수라장에 뛰어들겠나”

박 “까치 안 왔지만 태양은 뜰 것”
문재인 수습 방안 보며 움직일 듯

김 “패권정치가 안철수 몰아냈다”
비주류 14명은 탈당 대신 “문 퇴진”


 ①손학규, 주변에 “안 의원 탈당했나”=손학규 전 새정치연합 상임고문이 안 의원과 뭉치면 파괴력이 훨씬 커질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안 의원의 핵심 측근인 문병호 의원은 이날 “안 의원이 손 전 고문과 접촉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고문의 전남 강진 칩거 생활을 돕고 있는 한 측근은 “손 전 고문이 백련사에서 점심을 드신 뒤 갑자기 전화를 걸어와 ‘안 의원이 탈당했나’라고 물어왔다”며 “그런 것 같다고 말씀드렸더니 ‘알았다’고만 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측근들은 “손 전 고문의 합류는 안 의원 측 희망 사항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손 전 고문의 한 측근은 “안(철수)·손(학규) 연대론은 손 전 고문이 정계에 있을 때나 가능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또 다른 측근도 “손 전 고문 스탠스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정치평론가 유창선씨도 “아수라장에 손 전 고문이 당장 뛰어드는 선택은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②박지원 “민심 따를 것”=호남에서 영향력이 큰 박지원 의원의 선택도 주목된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새벽까지 잠 못 자고 좋은 소식 기다렸지만 까치는 오지 않았다. 그러나 태양은 어김없이 떠오르리라는 희망을 가져본다”고 적었다. 그와 가까운 호남 의원은 “박 의원은 민심대로 따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박 의원 측근은 “우선 문 대표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 문 대표 퇴진론이 불붙을 텐데 수습 상황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을 따라 곧바로 탈당하기보다는 비주류의 문 대표 퇴진 요구와 문 대표 대응을 지켜볼 것”이란 얘기다. “박 의원은 문 대표가 버티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한다. 호남 의원들 일각에선 2007년 열린우리당에서 친노(친노무현) 핵심 그룹만 남겨놓고 대통합민주신당으로 헤쳐 모였던 사례도 거론되고 있다.

 ③김한길 변수는=당 비주류의 한 축을 이루는 김한길계의 거취도 관심거리다. 김한길 의원은 지난해 3월 새정치연합 창당 당시 안 의원과 공동대표를 지냈고, 가까이 지내는 의원만 20명가량이다.

 김 의원은 이날 “야권 통합을 위해 어렵사리 모셔온 안 의원을 막무가내 패권정치가 기어코 몰아내고 말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거취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 측근은 “무너진 야권을 어떻게 살려낼지 거시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거취에 대해선 “김 의원이 적절할 때 말할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이 김 의원과 탈당 이후 계획은 논의하지 않았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 의원의 또 다른 측근은 “앞으로 안 의원이 어떤 비전을 펼쳐보일지 두고봐야 하고, 당내 상황도 요동칠 테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최원식·신학용 의원 등 비주류 ‘구당 모임’ 소속 의원 14명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자정 무렵까지 회동해 대책을 논의했다. 최 의원은 “문재인 대표에게 무한책임을 물어 사퇴를 요구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야 한다는 성명을 14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개인적인 탈당은 자유이지만 모임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탈당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탈당보다 당내 투쟁에 방점을 찍은 것이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