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당신] 근력 약한 중년 '파워드라이버'로 키우세요

중앙일보 2015.12.14 00:01 건강한 당신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나이를 먹으면 “기력이 없다” “힘이 달린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젊었을 땐 몇 시간이고 거뜬하던 육체노동에 쉽게 피로해진다. 매번 하는 운동이지만 한 해가 갈수록 숨이 쉽게 차고 몸은 무겁게 느껴진다. 근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근력은 중년 이후 건강 관리의 핵심 키워드다. 활력 있는 생활을 위해선 근력을 키워야 한다. 근력이 줄면 등산·골프와 같은 스포츠는 물론, 길을 걷거나 물건을 집어올리는 일상생활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낙상이 대표적이다. 젊었을 때 낙상은 대부분 실수가 원인이지만 중년 이후엔 기초체력을 유지할 근력이 없어 발생한다.

근력 감소를 지연시키기 위해선 영양분 섭취가 중요하다. ‘크레아틴’이라는 성분이 도움이 된다. 크레아틴은 우리 몸이 에너지를 내는 데 도움을 주는 성분이다. 같은 힘을 쓰더라도 피로가 덜하고 회복 속도를 증가시킨다. 이미 골프·사이클·축구 등 대부분의 스포츠 선수가 섭취하고 있다.

종근당건강이 운영하는 전문건강식품몰인 헬스벨(www.healthbell.net)에선 크레아틴이 주성분인 ‘파워드라이버(사진)’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12월 14~21일) 동안 파워드라이버 두 상자를 4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크레아틴과 함께 에너지 생성에 필요한 ‘판토텐산’,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테아닌’이 포함돼 있다.

▶문의 1644-1884.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