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4' 거미, 안문숙과 '도플갱어급' 닮은꼴…'큰웃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13 15:24
기사 이미지

히든싱어4 거미 [사진 jtbc 히든싱어4 방영분 캡쳐]


히든싱어4 거미

히든싱어4'에 출연한 거미가 안문숙과 도플갱어 외모를 인정했다.

12일 밤 방송된 JTBC '히든싱어4'에서는 가수 거미가 열한 번째 원조 가수로 출연해 모창능력자들과 함께 대결을 펼쳤다.

거미는 호소력 있는 목소리를 가진 대한민국의 대표 R&B 여가수다. 2003년 데뷔해 그간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기억상실’ ‘어른아이’ 등 수많은 명곡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는 거미의 절친으로 알려진 가수 휘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다. 휘성은 “어렸을 때부터 같이 노래를 부르며 자라서 나만큼 거미 목소리를 잘 아는 사람은 없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거미 역시 “모창 능력자가 안 찾아진다고 들었다. 모창 능력자들이 어떤 사람들일지 궁금하다”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인다.

한편 이날 '히든싱어4' MC 전현무는 연예인 패널석을 향해 "나는 연예인분들 앉아 계신 모습을 보고 웃음이 났던 것이, 거울이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안문숙을 지목했다. 그러자 거미 역시 "(안문숙을 닮았다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안문숙은 무대 중앙으로 나가 거미와 함께 얼굴을 가까이 대봤고, 이에 연예인 패널은 물론이고 방청객들까지 두 사람의 닮은꼴 모습에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영광이다"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히든싱어4 거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히든싱어4 거미 [사진 jtbc 히든싱어4 방영분 캡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