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장취업 후 스마트폰 훔쳐 달아난 20대 구속

중앙일보 2015.12.13 10:42

대전 동부경찰서는 13일 휴대전화 매장에 취업해 고가의 스마트폰을 빼돌린 혐의(업무상횡령)로 박모(2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28일 대전시 동구 가양동의 한 휴대전화 매장에 취업한 박씨는 열흘 만인 8월 6일 주인이 없는 틈을 타 스마트폰 26대(2000만원 상당)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박씨는 취업할 때 다른 사람의 이름을 쓰고 주인에게 대포폰 번호를 알려주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경찰에서 “훔친 스마트폰을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팔아 넘겨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같은 수법으로 휴대전화를 훔쳐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