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세탁세제도 '거품'…비슷한 성능에 PB제품이 2.8배 저렴

중앙일보 2015.12.07 14:45
기사 이미지

시중에 나와있는 다양한 ‘세탁세제’가 세척성능은 비슷하면서도 가격은 3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세제는 생활필수품으로 자리잡은 만큼 제품을 꼼꼼히 비교해보고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7일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들이 많이 구입하는 ‘의류용 합성세제(일반세탁기용 분말세제)’ 7개 제품을 대상으로 세척성능·안전성·경제성 등을 시험·평가해 본 결과, 냉수(10℃)에서 ‘찬물전용’제품과 ‘일반제품’간에 세척력 차이는 크지 않았다. 그런데도 제품간 경제성은 차이가 컸다.

소비자원이 빨래 7kg을(세탁수 65L) 세탁하는데 사용되는 세제량을 기준으로 비용을 산출한 결과, ‘대형마트 PB(자체브랜드)제품’은 평균 88원으로 일반 ‘제조사브랜드(NB)제품’(평균 245원)보다 평균 2.8배나 저렴했다. 대형마트 PB제품은 이마트의 ‘한스푼’(8700원)과 홈플러스의 ‘좋은상품 세탁세제’(6000원)다. 롯데마트는 시료구입 시점에 PB제품이 단종돼 제외했다.

다만 때(오염)의 종류에 따라서는 개별제품별로 세척 성능에 차이가 있었다. 일례로 기름·단백질·흙 등 일상생활에서 묻을 수 있는 ‘복합때’ 세척 성능에서는 냉수(10℃)와 상온수(25℃) 모두에서 ‘파워크린 더블액션(옥시레킷벤키져)’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혈액·우유·잉크 등 쉽게 지워지지 않는 ‘찌든때’는 냉수와 상온수 모두에서 ‘스파크 찬물전용강력세척(애경산업)’의 효과가 좋았다. 또한 피지와 같은 인체 분비물 등 ‘기름때’제거의 경우 냉수에서는 ‘파워크린 더블액션’이, 상온수에서는 ‘좋은상품 세탁세제(홈플러스)’의 성능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소비자원은 “가격이 비싸다고 반드시 세척성능이 우수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주로 묻는 오염 종류와 세탁습관 등을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합성세제 선택 및 사용 요령’에 대해 ^살균 등 부수적인 효과보다 세척력 등 기본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선택할 것 ^세제 사용량은 많다고 효과가 좋아지지 않으므로 표준사용량을 지킬 것 ^일반세탁기용 세제와 드럼세탁기용 세제를 구분히 사용할 것 ^비닐포장 제품도 계량컵을 사요할 것 등을 당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