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안 충돌에 새누리 이노근 "개싸움 결과는 뻔하다"

중앙일보 2015.12.07 11:08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 [사진 중앙포토]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정면충돌하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상황에 대해 “두 마리 개가 진흙탕에서 싸우면 결과는 뻔하다”며 양측을 싸잡이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재선 모임 '아침소리' 정례회동에 참석해 “문 대표와 안 의원의 싸움은 참 볼썽사나운 모습”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이 의원은 “그 (싸움의) 명분이 혁신전당대회를 하느냐 마느냐로 얘기되지만 속내는 권력투쟁”이라며 “(둘다) 피해를 보는데 왜 그러는지 이성을 잃은 사람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부지리(漁父之利)’라는 고사성어를 언급한 뒤 “(고사에 빗대어보면) 황새는 문 대표, 조개는 안 의원이고, 어부는 얘기할 것도 없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될 것”이라며 “박 시장만 어부지리를 얻을 뿐 국민은 피해를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노원갑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여당 내에서 박 시장을 적극 비판해온 의원 중 한 명이다.

이 자리에서 이렇게 야당을 비판한 이 의원은 “(야당의 집안싸움이) 간접적으로 새누리당에도 불리한 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