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김무성·서청원 ‘일요 만찬’ 공천룰 의견 접근

중앙일보 2015.12.07 03:21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일요일인 6일 밤 서울 용산구 한 복집에서 최고위원 등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선 내년 총선 공천 룰 등이 논의됐다. 한 참석자는 회동이 끝난 뒤 “김 대표와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대화의 실마리를 찾았다”고 말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인제·서청원 최고위원, 김 대표, 김태호 최고위원, 김정훈 정책위의장, 김을동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이정현 최고위원. [사진 원유철 원내대표 페이스북]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최고위원이 비공개 회동에서 처음으로 내년 총선 공천 룰에 대해 의견을 접근시켰다. 두 사람을 포함한 새누리당 최고위원들은 두 달 넘게 선임을 못 하고 있던 공천 룰 논의기구 위원장으로 김 대표가 주장하는 황진하 사무 총장을 앉히기로 했다. 6일 ‘일요만찬’에서다. 만찬은 서청원 최고위원의 제안으로 원유철 원내대표가 연락을 돌려 성사됐다고 한다. 장소는 서울 용산의 복집이었다. 김무성 대표, 서 최고위원, 원 원내대표를 포함해 김을동·김태호·이인제·이정현 최고위원, 김정훈 정책위의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새누리 최고위원 8명 비공개 만찬
서청원이 제안, 원유철이 연락
친박, 공천룰 위원장 황진하 받고
김무성은 결선투표제 양보 시사
노동개혁 5법 입법 대책도 논의


 일단 회동에서는 내년 총선용 선거구 획정을 둘러싼 여야 협상과 노동개혁 관련 5개 법안 처리 등이 논의됐다고 한다. 하지만 대화의 주제는 자연스럽게 공천 룰 관련 당내 갈등으로 옮겨갔고, 이 주제로 장시간 대화가 이어졌다. 오는 9일 정기국회가 폐회되면 친박근혜계와 비박계가 공천 룰을 놓고 정면 충돌할 것으로 전망되자, 그 전에 최고위원회가 나서 해법 찾기에 나선 형국이다.

 김 대표가 오픈프라이머리(완전 국민경선제)를 포기하면서 새로운 대안을 찾기 위한 공천 룰 논의기구를 꾸리기로 친박계와 비박계는 합의했지만, 공천 룰을 논의할 기구의 위원장조차 정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김 대표는 황진하 사무총장을 위원장에 앉히고 싶어했지만, 서 최고위원 등은 “황 총장이 김 대표 사람”이라며 반대해왔다.

 그런데 이날 회동에서 서 최고위원 등 친박계로 분류되는 위원들이 “양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공천 룰 논의기구를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여당의 무기력한 모습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양보였다. 그러면서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총선 후보 경선에서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 부분에서는 김 대표도 한발 물러설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결선투표제는 한 지역구에 후보가 난립할 경우 1차 경선을 거쳐 1·2위 득표자에 한해 마지막 경선을 한 번 더 실시하는 제도다. 새정치민주연합도 당 혁신위원회가 결선투표제를 마련한 상태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조직세가 강한 친박계 후보들이 유리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최고위원들은 회동에서 경선 시 당원 의견과 일반 유권자 여론을 5대 5로 반영하게 돼 있는 현행 당헌·당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 대표가 “일반 유권자 의견을 반영하려면 여론조사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친박계는 “현행 룰 대로 가야 한다”고 버티면서 첨예하게 대립해온 문제였다.

 이날도 최고위원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만큼은 접점을 찾지 못한 채 “당헌·당규개정소위 차원에서 5대 5 규정을 일괄 적용하지 않는 방법이 있는지 찾아보자”는 선에서 얘기를 마무리 지었다고 한다.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이 과정에서 “그동안 5대 5 룰로 공천한 후보들로도 재·보궐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왔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최고위원들은 7일 만찬 회동에서 조율한 안들을 공식 회의 의제로 올려 논의하기로 했다. 특히 공천 룰 논의기구 구성과 관련해선 인선안을 최고위원회에서 바로 의결해 조직을 출범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새누리당 핵심 당직자는 “김 대표와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한발씩 양보하면서 대화의 실마리를 찾았다”면서도 “지도부가 아닌 비박·친박 의원들도 동의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만찬 회동에선 이날 오후 2시에 열렸던 여야 ‘2+2(새누리당·새정치민주연합 대표·원내대표 참석) 회동’도 화제에 올랐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일부 최고위원들은 “끝내 협상이 안 되면 비례대표와 지역구 의석수의 비율을 현행(54석 대 246석)대로 내년 총선에도 적용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을 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남궁욱·정종문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