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미국 총기난사 테러가능성…

중앙일보 2015.12.04 18:22
 
 

미국에서 2일(현지시간)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하는 대형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사살당한 총기 난사범 2명이 20대 부부이며 남편은 독실한 무슬림으로 밝혀져 미국 사회에 무슬림 공포증이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이날 오전 11시쯤 캘리포니아주 샌버너디노 카운티의 발달장애인 재활시설인 ‘인랜드 주민센터’에 부부인 사이드 파룩(28)과 타시핀 말릭(27)이 난입한 뒤 총기를 난사했다.
검은 복면과 방탄조끼 등 ‘공격용 복장(assault-style)’을 한 이들은 반자동 소총과 권총 등으로 무장했다. 이들은 수분간 총기를 난사한 뒤 검은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타고 도주했다가 4시간여 후 범행 장소에서 3㎞가량 떨어진 주택가 도로에서 추격에 나선 경찰과 총격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파룩과 말릭이 사살됐고 경찰 1명도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다른 한 명을 체포했으나 총격 사건에 연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해 “테러와 관련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3일 “현재로선 범행 동기가 불분명하다”며 “테러와 관련됐을 수도 있고 직장 문제와 관련돼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온라인 중앙일보
[AP·신화=뉴시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