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년층, 청년희망펀드 잘 몰라

중앙일보 2015.12.04 13:46
재벌 총수들과 대기업 임직원이 주로 기부한 청년희망펀드 모금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지만 정작 그 수혜 대상인 청년층의 절반은 펀드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030세대를 대상으로 청년희망펀드에 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가 청년희망펀드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청년희망펀드가 취업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아니다(33%)’, ‘매우 아니다(17%)’라고 답해 도움이 안될 것으로 보는 의견이 50%에 달했다. ‘보통이다’라고 답한 비율은 38%였다. ‘매우 도움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에 그쳤다.

한편 청년희망펀드로 운용하는 사업 중 실효성이 있을 것이라 기대되는 사업에 대해 청년층은 ‘맞춤형 훈련의 알선 및 일자리 연결(25%)’이 1위로 선정됐다. ‘직업체험, 단기취업 기회 제공(17%)’, ‘청년희망아카데미 설립(16%)’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와 관련 청년희망펀드 활용 방안에 대해 응답자들은 ‘미취업 청년들에게 취업 컨설팅 제공(24%)’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미취업 청년들을 위한 취업 교육비 지원(23%)’, ‘미취업 청년들의 온오프라인 학원 등록비 지원(16%)’ 등이 있었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인크루트 자사 회원을 대상으로 e메일로 진행됐다. 총 참여인원은 509명이었다. 이 중 2030세대 청년층은 83%였다.

심재우 기자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