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삼성 사장단 인사…고동진 갤럭시S6·노트5 등 '갤러시 신화'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01 14:40
기사 이미지

 
삼성 사장 인사…고동진·고한승 등 6명 사장 승진

삼성그룹은 사장 승진 6명, 대표 부사장 승진 1명, 이동·위촉업무 변경 8명 등 총 15명 규모의 2016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1일 내정·발표했다.

삼성그룹은 “핵심제품 개발을 주도한 인물의 승진을 통해 기술경영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불모지에서 신규 사업을 일궈낸 주역들을 사장으로 승진시켰다”며 “변화와 성장을 선도할 인물로 사장단을 교체한 것이 이번 인사의 키워드”라고 설명했다.

우선 삼성은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주력 사업부 리더를 교체해 제 2의 도약을 위해 조직 분위기를 일신했다.

삼성전자의 휴대전화를 비롯한 모바일 사업을 총괄하게 될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기술기획 업무를 시작으로 정보통신부문의 유럽연구소장을 역임한 후 무선사업부로 자리를 옮겨 상품기획, 기술전략 등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하며 갤럭시의 성공신화를 이끌어 온 인물이다. 특히 2014년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으로 부임해 갤럭시S6·노트5 등 차별화된 플래그십 모델 개발을 선도했다. 삼성은 “고 사장은 H/W 및 S/W는 물론 KNOX, 삼성페이 등 솔루션&서비스 개발에도 폭넓은 안목과 식견을 갖추고 있어 무선사업의 제 2 도약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사장은 삼성전자의 핵심사업인 반도체에서 LSI개발실장, Flash개발실장, 반도체연구소장 등 개발 외길을 걸은 반도체 신화 창조의 주역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2012년말 종합기술원 부원장으로 부임해 '기술 경쟁력 확보만이 미래를 담보한다'는 신념 하에 기술개발에 정진해 온 그룹의 대표적인 ‘기술통’으로 평가 받는다. OLED Green 인광소재 확보, SUHD TV향 퀀텀닷(QD) 소재 개발, 스마트폰용 지문인식 알고리즘 개발 등 차별화된 선행기술 개발로 ‘기술삼성’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데 기여했다. 삼성은 “정 사장은 향후 종합기술원을 부품, 소재 등 미래 신기술 연구개발의 메카로 발돋움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부근 사장과 신종균 사장은 겸직하고 있던 생활가전 및 무선사업부장 자리를 후배 경영진에게 물려주고 그간의 연륜과 경험을 바탕으로 중장기 사업전략 구상 및 신규 먹거리 발굴 등에 전념키로 했다.

삼성은 불모지에서 신규사업을 일구어 낸 주역들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성과있는 곳에 보상있다’는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했다.

2012년부터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이사를 맡아 온 고한승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킨 것이 대표적이다. 그는 미국 노스웨스턴대 유전공학 박사 출신으로 바이오 벤처기업 근무 후 2000년 종합기술원에 입사해 바이오헬스Lab장 등을 역임하면서 바이오 개발을 이끌었다. 그는 삼성의 초창기 바이오사업 전반을 기획하고 바이오 시밀러 사업 진출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경영자로서의 능력을 검증받았다고 삼성은 전했다.

이와함께 한인규 부사장을 승진과 함께 호텔신라 면세유통사업부문 사장으로 보임했다. 삼성물산 관리, 경영진단팀 출신으로 2002년 호텔신라로 옮겨 신규사업부장, 경영지원실장, 호텔사업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치며 호텔 및 면세유통 사업 관련 그룹 내 최고의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그는 2011년 말부터 호텔신라 운영총괄을 맡아 싱가포르 창이공항 면세점 진출, 미국 면세기업인 DFASS사 인수를 성사시키는 한편, 서울시내 신규 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삼성은 “한 사장은 향후 호텔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할 글로벌 면세 유통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겸비한 사장단을 주요사업에 전략적으로 전진 배치하여 사업도약의 전기를 마련한 것도 이번 인사의 특징이다.

삼성은 삼성전자 인사팀장, 삼성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 삼성종합화학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정유성 사장을 삼성SDS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삼성전자에서의 풍부한 업무경험과 경영안목 및 인사부문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람이 자산’인 SDS의 인적 경쟁력을 제고하며 글로벌 ICT 기업으로의 도약을 이끌도록 했다.

또 홍원표 사장을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 사장으로 보임했다. 그는 Bell Lab, KT 휴대인터넷사업본부장 출신으로 2007년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로 입사한 후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Media Solution센터장 등을 역임하면서 모바일 중심의 솔루션 사업에 대한 감각과 식견을 보유했다. 그는 SDS가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추진하는 솔루션 사업을 조기 전력화하고 솔루션&서비스 경쟁력이 새로운 부가가치 원천으로 부상하고 있는 삼성전자 무선사업과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 디지털AV사업부장, 메모리사업부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삼성SDS 대표이사를 맡아 온 전동수 사장을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으로 위촉했다. 세트 및 부품 사업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H/W 및 S/W는 물론 솔루션 사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삼성전자의 차세대 먹거리 사업인 의료기기사업에 변화와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미래 신수익원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차문중 삼성전자 고문을 삼성경제연구소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내정했다. 그는 미국 시카고대 박사 출신으로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경제학 교수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에서 근무한 후 2015년 6월 입사했다.

삼성은 부사장 이하 2016년 정기 임원인사를 이번주 내 각 회사별로 마무리해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이하 주요 인사 내용

▶승진 내정자
o 사장 승진 내정
ㆍ삼성전자 고동진 부사장 → 삼성전자 IM부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ㆍ삼성전자 정칠희 부사장 →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사장
ㆍ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부사장 →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이사 사장
ㆍ호텔신라 한인규 부사장 → 호텔신라 면세유통사업부문 사장
ㆍ삼성미래전략실 성열우 부사장 → 삼성미래전략실 법무팀장 사장
ㆍ삼성미래전략실 정현호 부사장 → 삼성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 사장
o 대표부사장 승진 내정
ㆍ삼성전자 차문중 고문 → 삼성경제연구소 대표이사 부사장

▶이동ㆍ위촉업무 변경 내정자
ㆍ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 겸)DS부문장 겸)종합기술원장 →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겸)DS부문장
ㆍ삼성전자 윤부근 CE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겸)생활가전사업부장 → 삼성전자 CE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ㆍ삼성전자 신종균 IM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겸)무선사업부장 → 삼성전자 IM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ㆍ삼성SDS 전동수 대표이사 사장 → 삼성전자 CE부문 의료기기사업부장 사장
ㆍ삼성경제연구소 정유성 상담역 → 삼성SDS 대표이사 사장
ㆍ삼성전자 홍원표 글로벌마케팅실장 사장 →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 사장
ㆍ삼성물산 이서현 패션부문 경영기획담당 사장 겸)제일기획 경영전략담당 →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
ㆍ삼성물산 윤주화 대표이사 사장 겸)패션부문장 →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