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니클로, 한국 진출 10년 만에 '첫 1조원 브랜드'

중앙일보 2015.11.30 19:17

한국 패션 시장에서 첫 '1조원 브랜드'가 나왔다. 국내 브랜드가 아니라 일본의 SPA(기획·생산자가 유통·판매까지 하는 브랜드) 업체인 유니클로다. 유니클로는 한국에 진출한 지 10년만에 단일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연 매출 1조원을 넘었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8954억원으로 단일 브랜드 최대 매출을 기록했고, 올해 '1조원 돌파'가 일찌감치 예상됐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9월1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1년 동안 국내에서 매출 1조1169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었다. 영업이익도 1564억원으로 45%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 역시 1194억원으로 47% 많아졌다.

유니클로는 일본의 첨단 소재회사 도레이와 손잡고 발열 의류인 히트텍 같은 기능성 의류로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세계 SPA 1위인 인디텍스그룹(자라)도 한국에선 유니클로에게 크게 뒤진다. 토종 브랜드의 성적도 유니클로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 토종 아웃도어 브랜드인 K2와 블랙야크가 연매출 7000억원대로 알려져 있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의 패스트리테일링그룹은 한국에서 롯데쇼핑과 각각 51대49의 비율로 FRL코리아를 설립해 유니클로를 판매하고 있다.

구희령 기자 hea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