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미스코리아, 제시 "PD님 나 한번 더 나오게 해달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30 17:00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제시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쳐]


'복면가왕'에 제시가 나타났다…제시, 숨길 수 없는 억양 "어떻게 알았습니까?"

'복면가왕 제시'

'복면가왕'에 제시가 등장했다.

2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8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여전사 캣츠걸'과 맞붙을 1인을 가리기 위한 8인의 대결이 펼져졌다.

이날 '복면가왕' 1라운드 3번째 대결에서는 '나도 미스코리아'와 '럭셔리 백작부인'이 박미경의 '이브의 경고'를 선곡해 대결에 나섰다. '나도 미스코리아'는 굉장한 성량과 소울이 넘치는 목소리로 시선을 모았다. 노래를 부르던 '나는 미스코리아'의 특유의 억양으로 인해 연예인 판정단은 정체를 알아챘고, 연예인 판정단은 "성격이 남자 같을 것 같다, 음주 생활을 즐기거 같다, 손동작이 래퍼같다, 청바지에 귀걸이 달다가 드레스 입어서 불편할 거다"등 특정 인물을 가리키는 듯한 심사평을 내렸다.

결국 정리하겠다고 나선 김창렬이 '미스코리아는 제시다'라는 발언에 판정단은 폭소했고, 옆에 있던 '럭셔리 백작부인'은 "내가 제시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으나 묻히고 말았다.

결국 '럭셔리 백작부인'의 승리로 '나도 미스코리아'는 2라운드에 부를 곡으로 골랐던 플라이투더스카이 'Sea of Love'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역시 제시였다. 판정단은 열광했다. 판정단 유영석은 "교포 발음이다. 너무 매력적이다"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제시는 "어떻게 알았습니까" 라며 자신의 정체를 탄로 당한것에 대해 물었고 판정단 신봉선은 "숨길 수 없는 그 억양에서부터 제시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제시는 "제 목소리를 듣고 '제시' '제시 맞네' 등 저를 알아보는 거 같아 기분이 좋다"며 "PD님 나 다음번에 노래실력도 늘리고 한국말도 늘리고 정체 숨길 자신있다. 한번 더 불러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은 "제시 숨길 수가 없네 ㅋㅋㅋ" "백작부인 민아 맞지?" "제시 진짜 매력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복면가왕 제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복면가왕 제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