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상 100m 기록 31년간 지켰던 '육상레전드' 서말구 교수 30일 별세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30 16:00
기사 이미지

서말구. [사진 중앙포토]


한국 100m 기록 31년간 지켰던 서말구 교수 별세

서말구 별세

한국 100m 기록을 31년이나 지켰던 서말구 교수가 별세했다.

대한육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서말구 교수가 새벽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30일 전했다. 향년 61세.

서말구 교수는 1979년 멕시코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대회 남자 100m에서 10초 34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2010년 6월 7일 전국 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10초 23을 기록한 김국영에 의해 기록이 경신됐다.

서말구 교수는 2009년 한국 육상 대표팀 총감독으로 부임해 단거리 선수들을 육성하기도 했다. 서말구 교수는 2010년 말 뇌경색을 앓았지만 최근 회복해 다시 육성에 힘썻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서말구 교수는 1984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1987년까지 선수와 트레이너로 뛰었던 경험도 있다.

한편 서말구 교수의 빈소는 경기도 분당 차병원에 마련됐다.

서말구 별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서말구 별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