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팝스타5 브로디' 다시 돌아온 소녀에게 쏟아진 JYP의 혹평… 결과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30 13:29
기사 이미지

K팝스타5 브로디[사진 SBS K팝스타5 캡쳐]


K팝스타5 브로디

'K팝스타5'에 재도전한 브로디가 화제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5'에서는 본선 1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K팝스타3' 출신 브로디가 몰라보게 성장한 모습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2년 만에 키가 17cm가 자란 브로디는 성숙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로디는 "노래 실력을 쌓으려고 노력했다. 2년 전 경험을 잊지 못해 다시 지원했다"며 참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날 박진영은 브로디의 실력에 불합격을 줬다. 그는 "2년 전이 더 나았던 것 같다. 더 '날 것 '같은 느낌이었다. 발성, 음정이 많이 흔들린다. 제대로 소화하는 게 아니라 흉내만 내는 것 같다"며 "당황스럽다. 좋은 얘길 해주고 싶은데 기대에 못 미치는 무대였다"고 혹평했다.

그러나 양현석은 "11세 때는 세상물정을 몰라서 겁이 없었다. 지금은 세상을 좀 알았다. 얼마나 부담되겠냐"며 "얼마나 늘었는지 확인해 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합격을 줬다.

유희열도 "노래고 뭐고 다 떠나서 이상하게 뭔가 애틋한 마음이 들었다. 예전에는 아기 같았는데 철든 것 같다"며 "브로디는 뭔가 힘이 있다. 예전보다 많이 성장해온 모습에 자기 것을 보여줄 기회를 주고 싶다"고 평가했다.

K팝스타5 브로디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K팝스타5 브로디[사진 SBS K팝스타5 캡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