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내수진작책 '반짝효과'에 그치나…11월 제조업·서비스업 체감경기 하락

중앙일보 2015.11.30 10:49

11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체감경기가 한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10월 열린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와 같은 정부 주도 소비 진작책의 효과가 벌써 소멸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68로 10월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8, 9월(68)과 같은 수준이다. 12월 전망BSI도 69로 조사돼 10월에 예상했던 11월 수치(70)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보여준다. 기준치인 100을 밑돌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적다는 의미다. 대기업은 72, 중소기업은 63으로 전월보다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떨어졌다. 수출기업은 10월보다 6포인트 하락한 69, 내수기업은 2포인트 떨어진 67로 각각 집계됐다.

비제조업(서비스업)의 11월 업황BSI도 10월보다 4포인트 떨어진 70으로 나타났다. 12월 업황 전망BSI는 2포인트 하락한 71이다. 기업에 경영 애로사항을 물은 결과 내수부진(23.8%)과 불확실한 경제상황(19.9%)이 주로 꼽혔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11월 경제심리지수(ESI)는 93으로 전월 대비 1포인트 내렸다.

박동화 한은 기업통계팀 차장은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개별소비세 인하와 같은 정책 효과가 주춤하고 ‘파리 테러’로 인한 심리적 위축이 겹쳐 11월 지수가 하락했다”며 “하지만 분기별로 볼 때 3분기보다는 4분기에 미세하나마 업황 호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n.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