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경기 팍팍…직장인 29.8% '투잡 뛴다'

중앙일보 2015.11.30 10:44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정소라]


 
경기가 더욱 팍팍해 지면서 직장인들도 알바 전선에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533명에게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9.8%인 159명이 본업 이외에 아르바이트로 소위 ‘투잡(two job)’을 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32.7%)이 여성(27.4%)보다 높았다. 결혼 여부별로는 기혼 직장인의 33.5%가 투잡을 하고 있다고 밝혀 미혼 직장인(27.8%)보다 높았다. 소위 ‘분유 값 벌려고 더 일한다’는 심리가 사실로 나타난 셈이다.

투잡을 하고 있다고 밝힌 159명의 직장인들이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로는 사무보조가 18.2%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매장관리(15.7%), 판매 서비스(15.7%), 웹디자인·시스템 관리(8.8%) 순이었다. 한 달에 투잡으로 올리는 소득으로는 50만원 이상이 27.7%로 가장 많았고, 30만원대(17%), 20만원대(15.1%), 10만원대(14.5%) 순이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경제력을 높이기 위해서(52.2%) ▶자투리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49.1%) ▶관심·취미 분야의 전문적 실력을 높이기 위해(18.2%) ▶향후 창업 또는 이직 대비(12.6%) 등의 답이 나왔다.

한편 투잡을 하고 있지 않은 직장인 374명에게 “향후 여건이 되면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냐”는 질문을 하자 70.6%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70.1%가 “경제력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을 골랐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