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가수 이주노 억대 사기혐의 불구속 기소

중앙일보 2015.11.30 10:33
기사 이미지
서태지와 아이들의 멤버였던 가수 이주노(48·본명 이상우)씨가 1억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지난해 지인들에게 사업자금 명목으로 1억15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이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3년 초 천안에서 돌잔치 전문업체 S사를 개업한다며 사업 자금 10억원을 모으는 과정에서 지인들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월 지인 두 명에게 “돈을 빌려주면 며칠 내로 갚겠다”고 한 뒤 각각 5000만원, 6500만원을 송금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씨가 2012년 12월 파산 선고를 받는 등 별다른 재산이나 수입이 없는 상태에서 빌린 돈을 갚을 능력이나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