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고] 하남 주택화재, 아버지와 의붓딸 숨져

중앙일보 2015.11.30 09:47
경기도 하남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40대 아버지와 의붓딸이 숨졌다. 딸의 몸에는 흉기로 찔린 상처 10여 곳이 발견됐다.

29일 오후 10시10분쯤 경기도 하남시의 4층짜리 상가주택에서 불이 나 주인 이모(49)씨와 의붓딸(16)이 숨졌다. 이날 불은 4층 전체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20여 분 만에 꺼졌다.

이씨는 집 앞 도로 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가 불을 피해 4층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딸은 집 거실에서 발견됐다. 몸에 흉기로 찔린 10여 군데의 상처도 육안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딸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집안에는 시너가 담겼던 것으로 보이는 사각형의 철재통도 있었다. 건물 입구 폐쇄회로TV(CCTV)에 화재 전 이씨가 철재통을 들고 집으로 올라가는 장면도 포착됐다.

화재 당시 이씨 아내는 집에 없었다. 이씨 아내는 경찰에서 “남편과 함께 여러 명이 함께 집밖에서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였고, 남편이 먼저 집으로 돌아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 부부가 이혼을 준비 중이었다”는 주변 진술에 따라 이씨가 의붓딸을 흉기로 살해한 뒤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남=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