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 나누는 기업] LG화학, 청소년 5000명 참가 ‘젊은 꿈을 키우는 화학캠프’

중앙일보 2015.11.30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지난 2005년부터 전국 사업장 인근 청소년을 대상으로 ‘젊은 꿈을 키우는 화학캠프’에는 지금까지 5000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했다. 사진은 올해 초 화학캠프에 참가한 학생이 3D프린터를 활용한 실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LG화학]


LG화학의 기업 슬로건은 ‘솔루션 파트너(Solution Partner)’다. LG화학은 고객을 위한 솔루션뿐만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한 체계적인 사회공헌 솔루션 제공에도 노력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에게 미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시민 파트너”라는 방향 아래 지방사업장 인근 학교와 복지시설에 대한 교육환경 개선사업 등 미래사회의 주역인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LG화학은 올해도 ‘젊은 꿈을 키우는 화학캠프’ ‘젊은 꿈을 키우는 주니어 공학교실’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젊은 꿈을 키우는 화학캠프’는 LG화학이 지난 2005년부터 전국 사업장 인근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펼치고 있는 LG화학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금까지 총 20억원을 투입해 40여 차례를 개최했으며, 5000여 명 이상의 청소년이 참가했다. 또 ‘희망 가득한 도서관 만들기’ 활동을 통해 전국의 초·중학교에 도서관을 기증해 청소년에게 책 읽는 문화를 전하는 소중한 문화시설을 제공해왔다.

특히 LG화학은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희망 가득한도서관 만들기’ 활동 대상을 세계로 확장해 작년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짱떤킁 초등학교와 휴맨직업기술학교에도 각각 도서관을 지어 기증하기도 했다. LG화학은 기술연구원 소속 석·박사급 연구원이 대전지역 초등학생 및 복지시설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과학수업을 진행하는 ‘젊은 꿈을 키우는 주니어 공학교실’도 운영하는 등 임직원의 재능기부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LG화학은 전국에 9개의 사업장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만든 봉사 동호회 및 소모임을 통해서도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여수공장에서는 봉사 모임을 주축으로 ‘지니(Genie) Day’를 운영하고 있다. 여수 지역 내 아동센터를 찾아 사물놀이 악기와 같은 각종 교보재를 지원하고 화단 조성, 교실 청소 등 학습 환경 개선 활동을 펼쳐왔다. 청주공장의 봉사 동호회인 ‘징검다리’는 청주 장애아동 보호시설 ‘은혜의 집’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월 정기적으로 방문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