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윤계상과 데뷔후 첫 멜로연기, 육체가 편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22:30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배우 한예리가 데뷔 후 첫 멜로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한예리는 11월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영화 '극적인 하룻밤'에 함께 출연한 배우 윤계상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간 다양한 장르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주목받았던 한예리는 이번 영화를 통해 윤계상과 함께 데뷔 후 처음으로 멜로 연기에 도전했다. 이에 대해 "이렇게 육체가 편하게 촬영할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리는 "기회가 된다면 다른 상대 배우와 로맨스 코미디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계상은 한예리와의 호흡에 대해 "MBC 드라마 '로드 넘버원'에 같이 출연한 적이 있다. 한예리와 같이 연기해보고 싶은 러브콜을 보냈다"며 "호흡 점수로는 100점도 모자란다"고 말했다. 이에 한예리는 "난 좀 부족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무용학도 한예리는 "다이어트를 꾸준히 하고 있다"며 "무용도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극적인 하룻밤 한예리'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