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함께2' 기욤 송민서, 머슴밥 폭풍먹방에 깜놀 "나보다 잘먹더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22:00
기사 이미지
'님과함께2 기욤 송민서'
 

'님과 함께2' 기욤 패트리가 여자친구 송민서의 의외의 식욕에 깜짝 놀랐다.

11월19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서 송민서는 생전 처음 남편을 위해 밥상을 차렸다. 송민서는 "내 평생 아침을 누군가를 위해 차려본 건 처음이다. 나 혼자 김치, 국만 있으면 먹을 수 있는 밥이었는데 결혼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끔 해주고 싶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송민서는 아침상을 다 차린 후 기욤 패트리를 깨우기 위해 방으로 들어갔고 기욤 패트리는 코를 골고 잠에 빠져 있었다.

기욤은 세수도 하지 않은 채 아침을 먹기 위해 식탁에 앉으려 했고 송민서는 "원래 밥 먹기 전에 씻는 거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욤은 마지 못해 화장실로 들어갔지만 세수는 하지 않은 채 손만 씻고 나왔다.

송민서는 기욤 패트리의 밥까지 자신의 밥그릇으로 옮기며 "놀랍지? 난 이 정도 먹어줘야 배가 안 고파. 아침에 조금 먹으면 화나. 배고프고"라고 말했다. 기욤은 "그래? 기억할게. 저녁을 항상 안 먹어 걱정했는데 안 먹는 이유가 있었구나. 우리가 밥을 같이 먹을 때가 항상 저녁인데 저녁엔 밥을 거의 안 먹는다. 아침에 나보다 더 잘 먹더라. 보기 너무 좋다"고 밝혔다.

['님과함께2 기욤 송민서' 사진=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 캡처]
'님과함께2 기욤 송민서'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