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김숙, 사실 여자로 느낄 때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20:45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윤정수와 김숙은 '님과 함께2' 출연 전 서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을까?

윤정수와 김숙은 11월25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 기자간담회에서 '님과 함께2' 출연 전 서로를 이성으로 생각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숙은 자신의 가상 남편이 된 윤정수에 대해 "평소에 생각지도 못 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김숙은 "성실하고 좋은 오빠란 것만 알았지 사석에서 밥을 먹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런가하면 윤정수는 "김숙을 좋은 후배로 생각했다. 김숙의 예능감에 대해선 상당히 높게 평가하고 있었다"며 "모 방송 라디오 진행자로 김숙을 추천했던 적이 있는데 그때 김숙이 스케줄 문제로 제안을 거절했다. 나도 얼마나 웃겼겠냐. 지도 좀 어려워 보이는데 말이다. 예능감에 대해선 좋게 보고 있고, 이성으로서는 웬만해선 맹세같은 건 안 하는데 단 한 번도 생각하지 않았다고 자신할 수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님과 함께2'에는 의리로 사는 쇼윈도 커플 김숙-윤정수, 실제 커플 송민서-기욤이 출연중이다.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사진=JTBC 제공]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