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형간염, 효과적인 예방백신은 없으나 전파 가능성은 희박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19:15
기사 이미지

'C형간염'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발생한 C형간염 감염자가 6명이 추가돼 모두 66명으로 늘었다.

25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0시 기준 '다나의원' 이용자 531명을 검사한 결과 66명이 C형 간염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항체 검사로 감염중이거나 과거 감염된 적이 있는 환자다.

감염자 모두 이 병원에서 수액주사를 투여받았다. 방역당국은 수액투여 처치과정에서 주사기 등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08년 5월 이후 다나의원을 다닌 환자 등은 2269명에 달한다. 이 중 검사 대상자인 수액주사를 맞은 환자는 9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대상자가 1500여명에 달해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인 높다. 이들 환자에 대한 검사를 마치려면 2주 정도는 걸릴 전망이다.

C형 간염은 C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혈액·체액을 통해 옮겨지는 감염병으로 일상생활에서의 전파 가능성은 희박하다. 아직 효과적인 예방 백신은 없으나 합병증 발생 이전에 조기 발견할 경우 대부분 치료가 가능하다.

'C형간염'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