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가족들이 잘해 보라고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17:39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님과 함께2’의 윤정수와 김숙이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기자간담회에 김기진 PD, 윤정수와 김숙 커플, 기욤과 송민서 커플이 참석했다.

김숙은 “결혼을 강요하는 집안이 아니라 재미있다고 한다. 드센 언니는 윤정수가 아니라고 한다. 가족들도 재미있어 하고 윤정수는 어떠냐고 호기심을 보인다”고 말했다.

윤정수는 “어르신들이 김숙이 괜찮은 것 같다고 문자고 왔는데 답을 안했다. 괜찮은 사람을 볼 줄 알아야지 엄한 데에 눈 돌리고 다니지 말라고 비슷하게 얘기해서 이성미 선배님이 문자가 왔다. ‘걔 같은 여자가 없다’고 했다. 그래서 ‘관심 있게 잘 지켜보겠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라고 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월 ‘님과 함께2’에 새롭게 합류한 윤정수와 김숙 커플, 기욤과 송민서 커플이 크게 화제를 모으면서 시청률이 상승, 인기를 끌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사진 JTBC 제공]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