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미노트3, "가격 대박이네" vs "AS 불편 아쉬워"…당신의 선택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16:40
기사 이미지

[사진=샤오미]


샤오미가 스마트폰 '홍미노트3'를 공개했다.

24일 오후 샤오미는 베이징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메탈 소재와 지문인식 기능을 도입한 스마트폰 '홍미노트3'를 선보였다. 전작 홍미노트2가 출시된 지 3달여만에 609만대가 판매됐으며, 48억8000만위안(8760억원)의 매출을 올린 기세를 몰아 차기작 홍미노트3를 시장에 선보인 것이다.

홍미노트3는 5.5인치 풀HD(1920x1080) 디스플레이, MT6795 옥타코어 프로세서, 2기가바이트(GB) 램, 16GB 내장공간,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전면: 500만 화소), 미유아이(MIUI)7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5.0.2 등을 장착해 전작과 비슷한 사양을 보인다.

홍미노트3는 샤오미 최초로 메탈 소재를 쓰면서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했다. 후면에 탑재된 센서는 0.3초 만에 지문을 인식하며 기기 자체는 메탈 소재를 통해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홍미노트3는 소재 탓에 두께 8.65mm, 무게 164g으로 전작 8.25mm, 158.62g보다 다소 두꺼워지고 무거워졌지만 사실상 사용자가 체감할 수 없는 수준으로, 대신 강력한 4000mAh 대용량의 일체형 배터리를 탑재했다.

이번 홍미노트3의 가격은 2GB 램 16GB 저장공간 모델은 899위안(약 16만원), 3GB 램 32GB 저장공간 모델은 1099위안(약 20만원)으로, 샤오미는 이번에도 매력적인 가격 정책으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하지만 샤오미는 아직까지 한국에 공식적으로 진출을 하지 않아서 AS 등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국내에서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의 코마 서비스센터외에는 샤오미 제품을 제대로 AS받을 수 있는 곳이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