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투3’ 윤소희 "카이스트? 김태희에게 자극받아 입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15:09
'윤소희'

배우 윤소희가 김태희 덕분에 카이스트에 입학할 수 있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11월 26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는 ‘카이스트 엄친딸’ 윤소희, ‘최고령 아이돌’ 소진, ‘뇌순녀’ 솔비, ‘양계인’ 이계인, ‘들이대’ 김흥국이 출연해 놀라운 반전 매력으로 브라운관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윤소희는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들이 모인 카이스트에 재학 중이라는 특별한 스펙의 소유자. 이날 윤소희는 평범치 않은 카이스트 입학 비하인드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윤소희는 “어릴 때부터 연예인이 되고 싶었다”고 밝힌 뒤 “어머니께서 김태희를 선배님을 보면서 저렇게 공부도 잘하고 얼굴도 예쁜 여자 배우가 있는데 네가 가진 게 뭐가 있냐고 반대했다”며 김태희에 자극을 받아 공부를 열심히 하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윤소희는 “연기보다 공부가 쉽다. 공부는 시간을 투자하면 성과가 나온다”고 밝혔고, 그의 주장에 ‘뇌순녀’ 솔비는 “나는 공부가 어렵다”고 반박하며 불꽃튀는 신경전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윤소희는 MC군단과 게스트들에게 카이스트 면접 시험 문제를 내, 현장을 집단 멘붕에 빠뜨렸다는 후문. 이에 클래스가 다른 그의 뇌섹녀 토크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윤소희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제공]

온라인 중앙일보

'윤소희'
공유하기
광고 닫기